티스토리 뷰


쿠시카츠 다루마는 일본 오사카의 명물 중 하나로 쿠시카츠(꼬치튀김)을 오사카에서 처음 선보인 집이라고 합니다.

간판의 아저씨가 매우 인상 깊어 찾기도 매우 쉬워 찾기도 쉬웠습니다.


영업시간은 11:30 ~ 22:30 라고하니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2층으로 되어있으며 사람이 너무 많아 원하는 자리에 앉기는 힘들고 직원분들이 안내를 해주시고 계셨습니다.



한국어 메뉴판이 존재합니다. 한국어 메뉴판 주세요(캉코쿠고노 메뉴 쿠다사이)로 달라고하였습니다.

(아는 일본어가 몇 개 없지만 오사카 여행동안 큰 불편함 없었습니다.)


저희는 2명이서 배가 살짝 부른 상태여서 B세트 호젠지세트를 먹었습니다.

사이드 메뉴는 도테야키 / 김치 / 완두콩 이 있는데 도테야키를 먹어보라고 들은적이 있어 도테야키를 시켰습니다.


도테야키는 소 힘줄과 된장베이스로 달짝하면서 담백합니다.



소스가 통에 담겨져있는데 소스를 1번만 찍으라고 합니다.

(위생상 문제라고하는데 사실 위생상 문제면 소스를 저렇게 관리하면 안되는거 아닌가 싶기도 하네요.)


양배추는 젓가락으로 먹지말구 손으로 먹으라는 것도 위생상 문제라네요.


튀김은 단품으로도 판매하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도테야키


둘이 먹기엔 양이 조금 적은 감이 있습니다.

달짝지근한 된장라면 느낌? 아주 맛있습니다.


양배추와 소스통


개인적으로는 소스가 참 맛있긴한데 누군가는 2번씩 찍었을텐데 말이죠...

한국에도 쿠시카츠 다루마가 있는데 똑같은 룰이라고 합니다.


양배추를 소스통에 찍어먹는 맛도 좋습니다.


(B)호젠지 세트 - 1800엔(부가세 별도)


둘이서 먹기에는 조금 배가 안차는 양입니다. 밥을 먹고 오시거나

먹고 디저트류로 배를 채우시는 것도 추천드립니다.


저희는 이 날 홉슈 크림과 PABLO를 포장해서 숙소에서 먹을 예정이라

호젠지 세트에 콜라 한잔 시켰습니다.


일본은 부가세 포함한 가격을 잘 표기 안해서 돈 계산이 조금 불편했습니다.

우리나라는 안 그래도 동전을 잘 안쓰는데, 엔화는 동전 종류도 많아서..

마지막날 면세점에서 동전 다 사용하느라 힘들었습니다.(동전은 환전도 못합니다.)


맛에 대해 말씀드리면 튀김은 그냥 각각 튀긴 맛이지만 소스가 참 달짝지근하면서 맛있습니다.

일본 음식이 전체적으로 간이 쌘편이라 쌘음식 좋아하시는 분들은 참 좋아할 맛입니다.

(매운음식은 많치 않습니다.)


맥주한잔하면서 먹기 딱 좋은 음식이라고 생각드네요.

술이 먹고 싶지만 술은 확실히 돈키호테에서 사와서 먹는게 제일 저렴합니다.


[쿠시카츠 다루마 위치]

댓글
댓글쓰기 폼